Daily e-sports

BNK '류' 유상욱 감독, "'랩터', 팀적으로 융화되는 모습 보여줘"

BNK 피어엑스 '류' 유상욱 감독.
BNK 피어엑스 '류' 유상욱 감독.
BNK 피어엑스 '류' 유상욱 감독이 서머를 앞두고 단행한 정글러 교체에 대해 입을 열었다. '랩터' 전어진이 현재 팀과 더 잘 융화되는 것이 유 감독이 설명한 콜업 배경이다.

피어엑스가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2 대 1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에서 피어엑스는 한 세트를 내주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1, 3세트에서는 특유의 과감한 플레이를 살리며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특히 콜업된 정글러 전어진은 첫 번째 세트에서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를 받는 등 활약을 펼쳤다.

BNK는 이번 서머를 앞두고 정글러에 변화를 줬다. 2군에서 뛰던 전어진을 콜업했고, '윌러' 김정현을 2군으로 내려보낸 것이다. 김정현의 경우 팀의 주장까지 맡았던 선수였기에 이 같은 결정에 많은 이가 놀랐다. 그렇기에 많은 관심을 모았던 농심과의 개막전 경기. 전어진은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유상욱 감독은 개막전 승리에 만족하면서 연습 과정 역시 좋다고 설명했다. 유 감독은 "전어진이 올라오고 연습한 기간에 비해 스크림 성적과 내용이 좋다"며 "아직 발전할 부분 많지만, 아직까지는 만족한다. 조금만 더 하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전어진 콜업에 대한 질문에는 "서로 경쟁하면서 더 잘하는 선수를 쓸 예정이다. 제가 봤을 때 전어진이 운영을 비롯해 팀적으로 융화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이어서 "그런 부분으로 인해 운영적으로 나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김정현이 못하는 건 아니고 둘 다 잘한다. 하지만 분위기가 조금 더 잘 맞고 있다고 생각해서 일단은 이렇게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상욱 감독은 "팀적인 분위기로는 둘 다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LoL이라는 게임이 스크림을 이겨야 분위기가 좋아진다"며 "끝까지 갔을 때 누가 주전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봤을 때 팀적으로 잘 어울리는 선수가 계속 LCK에서 뛸 것 같다"고 자신이 생각하는 명확한 기준에 대해 밝혔다.

이렇듯 과감한 전어진 콜업 선택과 함께 서머 스플릿을 기분 좋은 승리로 출발한 BNK. 유 감독은 스프링에 비해 더 나아진 것을 확신하며 서머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제가 봤을 때는 스프링 시즌에 비해 챔피언 폭, 운영 다 늘었다고 생각한다. 이후 경기에서 조금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