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최초 정글 자이라 선뵌 '캐니언', "장점 살리면 쓸만한 픽"

젠지e스포츠 '캐니언' 김건부.
젠지e스포츠 '캐니언' 김건부.
LCK 최초로 정글 자이라를 꺼낸 젠지e스포츠의 '캐니언' 김건부가 만족감을 보였다.

젠지가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2 대 0으로 꺾었다. 김건부는 이날 LCK 역사상 처음으로 정글 자이라를 선택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건부는 "스프링 때 kt에게 한 번 져서 살짝 긴장도 했다. 그런데 경기 잘 풀리면서 승리해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젠지와 kt 경기에서 가장 이목을 끈 것은 역시나 김건부의 정글 자이라였다. 1, 2세트 모두 정글 자이라 픽의 이유를 보여준 김건부는 팀 3연승 선봉에 섰다. 자이라 픽에 대한 질문에 김건부는 "대회에서 실제로 사용할 수 있까 생각하면서 해봤다"며 "확실히 챔피언의 장점을 잘 살리면 쓸만한 픽이라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젠지는 kt를 맞아 2 대 0의 승리를 챙겼지만, 1세트 중반 두 차례 한타에서 패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건부는 "진 한타를 보면 너무 상대팀에게 빨리면서 싸우거나, 스킬을 너무 많이 맞아서 진 거였다"며 "스킬 배분이나 점멸 같은 것만 잘 쓴다면 딱히 질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두 번째 세트에는 재밌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16분 젠지는 마무리한 전령을 미드 1차 포탑 파괴에 활용했다. 연이어 블리츠크랭크를 플레이한 '리헨즈' 손시우가 전령에 탑승해 바텀 포탑 공략을 노렸으나, 상대에게 덜미를 잡히며 킬을 내준 것이다. 김건부는 당시를 이야기하며 미소 지었다.

그는 "보통 정글러가 제일 많이 타긴 하는데, 제가 자이라여서 타는 게 무서웠다"며 "바텀까지 가는 거는 아마 그전에 누군가가 바텀에 전령 박치기를 하라고 말해서 (손)시우 형이 갑자기 타고 갔다. 그걸 말한 사람 잘못인 것 같다"고 웃으며 해당 장면을 설명했다.

이렇듯 연승과 함께 좋은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는 젠지. 김건부는 남은 경기에 대해 필승을 다짐했다. 그는 "이렇게 서머 시작하자마자 기세 좋게 연승 이어가서 기분 좋다"며 "방심하지 않고 계속 열심히 해서, 꼭 다 이기도록 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