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진에어, e스포츠 세 번째 네이밍 후원

center
8게임단이 진에어 그린윙스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한국e스포츠협회는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실용항공사인 진에어(대표 마원)과 프로게임단 네이밍 라이트(명명권) 후원식을 체결했다. 지금까지 e스포츠에서 명명권 계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2009년 4월 하이트 맥주가 온게임넷 스파키즈과 명명권 계약을 맺고 하이트 스파키즈라는 이름으로 팀을 이끈 것이 e스포츠 업계의 명명권 계약의 첫 사례다. 하이트는 온게임넷 스파키즈가 CJ 엔투스와 합병되는 시점인 2011년까지 계약을 지속했다. 최근에는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임단인 IM(Incredible Miracle)이 GSTL과 '정종왕' 정종현의 GSL 우승에 힘입어 LG전자와 후원 계약을 이끌어냈다. IM은 LG전자와 후원 계약을 한 이후 팀명을 LG-IM으로 변경했다. e스포츠와 함께 다른 스포츠에서도 네이밍 라이트 계약 사례를 찾아볼 수있다. 프로야구에서는 히어로즈가 2009년 넥센 타이어와 계약을 체결했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프로배구에서는 (주)에이앤피파이낸셜대부가 자사의 브랜드인 러시앤캐시로 드림식스를 후원했다. 네이밍 라이트의 효과를 확인한 (주)에이앤피파이낸셜대부는 계약이 끝난 이후 직접 팀을 창단했고 내년 시즌 제7구단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관련 기사
진에어, '코카' 최종환 영입해 저그 라인 강화
진에어, e스포츠 세 번째 네이밍 후원
진에어, 8게임단 네이밍 후원 결정 배경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대우는 어떻게 되나?
'개인리그부터 팀 후원까지' 조현민의 e스포츠 사랑
EG로 간 이제동의 거취는?
전병헌 협회장 취임 이후 '연타석' 희소식
'진에어 탑승까지' 김남훈과 복한규의 우여곡절
oGs 출신 김상철, 진에어 LOL팀 코치로 합류
진에어 팰컨즈 복한규 "ESG 때 후원받으면 우승하더라"
진에어 조현민 전무 "창단까지 긍정적으로 검토"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