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백동준, 뒷심과 타이밍 러시의 조화 선보이며 한지원 완파!

center
◆GSL 2018 시즌1 코드S 32강 B조
▶2경기 백동준 2대0 한지원
1세트 백동준(프, 11시) 승 < 어센션투아이어 > 한지원(저, 5시)
2세트 백동준(프, 11시) 승 < 카탈리스트 > 한지원(저, 5시)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시즌1 코드S 32강 B조 2경기에서

1세트는 20분이 넘는 장기전으로 진행됐다. 한지원이 히드라리스크와 맹독충을 보여주면서 백동준의 세 번째 확장 기지가 늘어나지 못하도록 견제했고 무리군주까지 부드럽게 넘어갔다. 인구수 200을 먼저 채운 한지원이 강하게 밀어붙였지만 백동준은 고위기사의 사이오닉 폭풍으로 히드라리스크와 무리군주를 동시에 녹여냈고 우주관문에서 우주모함을 모으면서 완벽한 수비를 보여줬다.

우주모함을 4기까지만 생산하고 모선으로 은폐장을 확보한 백동준은 추적자와 집정관을 갖췄다. 6시에 배치한 차원분광기를 통해 광전사를 지속적으로 뽑아 한지원의 부화장을 견제한 백동준은 완벽하게 갖춰진 조합으로 저그의 확장 기지를 하나씩 깨면서 1대0으로 앞서 나갔다.

1세트를 승리한 백동준은 기세를 이어가며 타이밍 러시를 노렸다. 앞마당에 이어 12시까지 연결체를 지으면서 후반 운영을 시도할 것처럼 페이크를 쓴 백동준은 차원분광기와 불멸자를 확보한 타이밍에 치고 내려왔다. 한지원이 맹독충으로 변태하는 시점에 6시에 도달한 백동준은 역장으로 맹독충이 빠져나갈 길을 막았고 사도를 8기씩 동시에 소환했다.

한지원이 갓 나온 히드라리스크와 여왕으로 수비하려 했지만 맹독충을 모두 잃으면서 힘이 빠지자 사도의 사이오닉 이동으로 본진과 앞마당을 동시에 견제한 백동준은 40여 기의 일벌레를 끊어내며 2대0 완승을 거뒀다.

백동준의 승자전 상대는 프로토스 김유진이다.


강남=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