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DRX '쵸비' 정지훈 "KeSPA컵은 손발 맞추는 과정"

center
"KeSPA컵을 통해 새로운 동료들과 손발을 맞춰가고 있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드래곤X의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이 오른과 갈리오로 플레이하면서 1, 2세트 모두 MVP로 선정됐다.

정지훈은 2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KeSPA컵 2019 울산 8강 1R D조 스피어 게이밍과의 1세트에서는 오른으로, 2세트에서는 갈리오로 맹활약하면서 수훈갑으로 뽑혔다.

정지훈은 "1세트에서 거의 다 진 경기를 뒤집었는데 아직도 어떻게 이겼는지 잘 모르겠다. 얼떨떨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른을 가져간 이유를 묻자 "패치 이후에 오브젝트 지역에서 싸우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이니시에이팅이 더욱 중요해졌는데 오른은 최고의 챔피언인 것 같다"라면서 "연습 과정에서도 써봤는데 오른을 두드리는 쪽이 어떻게 죽었는지 모를 정도로 먼저 죽더라"라고 말했다.

오른의 W 스킬인 불꽃 풀무질로 신드라, 블리츠 크랭크의 스킬을 연달아 회피한 노하우를 묻자 정지훈은 "상황에 따라 W 스킬을 쓰는 타이밍이 다른데 상대 팀의 군중 제어기가 있을 때에는 아껴두고 내가 킬을 낼 수 있는 타이밍이라고 판단되면 먼저 써서 체력을 빼놓는다"라고 설명했다.

1세트가 끝난 뒤 김대호 감독이 어떤 주문을 했느냐는 물음에는 "나와 '도란' 최현준이 10분 정도 위치를 바꿔서 플레이한 적이 있는데 누구도 간파하지 못했다"라면서 "감독님이 지적해주셨고 그 덕분에 2세트에서는 수월하게 풀어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KeSPA컵은 새로 짜여진 스쿼드의 손발을 맞추는 대회라고 생각한다"라면서 "8강 2라운드에서 담원 게이밍을 상대하는데 상대 팀이 어떤가를 신경 쓰기 보다는 우리 팀의 호흡에 신경 쓰면서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5(8-3)
2담원 3승1패 +3(6-3)
3농심 3승1패 +2(7-5)
4아프리카 3승1패 +2(6-4)
5리브 샌드박스 2승2패 +1(5-4)
6T1 2승2패 +1(5-4)
7kt 1승3패 -1(5-6)
8프레딧 1승3패 -2(4-6)
9한화생명 1승3패 -5(2-7)
10DRX 0승4패 -6(2-8)
1김태우 Gori 400
2김기인 Kiin 300
3김태훈 Lava 300
4곽보성 Bdd 300
5김동하 Khan 300
6김재연 Dove 200
7김창동 Cann 200
8이상혁 Faker 200
9김태민 Clid 200
10김근성 Marang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