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 황제' 문호준 "팬 응원 덕에 14년 선수 생활 가능"

'더 드리머'에 출연한 문호준(사진=방송 화면 캡처).

center
'더 드리머'에 출연한 문호준(사진=방송 화면 캡처).

"14년 동안 카트라이더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팬들의 사랑이죠."

한화생명e스포츠 카트라이더 팀의 간판 스타인 '황제' 문호준이 오래도록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던 힘을 팬 사랑이라고 밝혔다.

문호준은 20일 KBS2 TV를 통해 방영된 '더 드리머 e스포츠 특집'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 선수 생활을 시작해 14년 동안 뛸 수 있었던 배경에는 팬들의 사랑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e스포츠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연예인 김희철과 KBS 박소현 아나운서가 진행하고 전용준 캐스터와 이현우 해설 위원이 패널로 함께 한 '더 드리머'에서 문호준은 "카트라이더 선수 생활이 끝날 수도 있었지만 10년이 넘은 게임이, 그리고 내가 더 최근 들어 더 큰 사랑을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10년을 훌쩍 넘긴 게임인 카트라이더는 2019년 '역주행' 현상을 일으키면서 신규 팬 유입에 성공했다.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팬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현장을 찾을 정도로 전성기보다 더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카트 리그 덕분에 대표 선수인 문호준 또한 새로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문호준은 "10년 넘게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데 최근에 더 많은 팬들을 얻었다"라면서 "내가 함께 하는 동안 카트리그의 생태계가 탄탄하게 갖춰지는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전했다.

대회를 시작하기 전에 돈가스 덮밥을 먹으면 성적이 잘 나온다는 징크스를 공개한 문호준은 레이스에 돌입하기 전에는 동료들의 손을 꼭 잡고 '출발 부스터 잘 쓰게 해주시고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는 습관도 밝혔다.

선수 생활을 언제까지 할 것이냐는 질문에 "24살까지"라고 밝힌 문호준은 "손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의지대로 되지 않아 자괴감이 들 때가 많아서 고민이 크다"라고 전했다.

'페이커' 이상혁을 만나자마자 팬이라고 밝힌 문호준은 "이상혁을 현실 세계에서 만나다니 꿈만 같다"라면서 "프로게이머 경력으로는 내가 선배이지만 배울 것이 많은 분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희철과 카트라이더 아이템전 1대1을 펼쳐 여유롭게 승리한 문호준은 이상혁과 리그 오브 레전드 1대1 대결을 선보이기도 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6승1패 8(13-5)
2젠지 5승1패 7(11-4)
3아프리카 4승2패 3(10-7)
4드래곤X 4승2패 3(10-7)
5담원 3승3패 0(7-7)
6한화생명 3승3패 -1(7-8)
7샌드박스 2승5패 -2(8-10)
8그리핀 2승5패 -6(6-12)
9kt 2승5패 -6(6-12)
10APK 1승5패 -6(4-10)
1장하권 담원 500
2곽보성 젠지 500
3정지훈 드래곤X 500
4김태민 젠지 400
5이상혁 T1 400
6박우태 샌드박스 400
7박진성 T1 300
8이서행 kt 300
9김장겸 샌드박스 300
10김기인 아프리카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