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 황제' 문호준 "팬 응원 덕에 14년 선수 생활 가능"

'더 드리머'에 출연한 문호준(사진=방송 화면 캡처).

center
'더 드리머'에 출연한 문호준(사진=방송 화면 캡처).

"14년 동안 카트라이더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팬들의 사랑이죠."

한화생명e스포츠 카트라이더 팀의 간판 스타인 '황제' 문호준이 오래도록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던 힘을 팬 사랑이라고 밝혔다.

문호준은 20일 KBS2 TV를 통해 방영된 '더 드리머 e스포츠 특집'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 선수 생활을 시작해 14년 동안 뛸 수 있었던 배경에는 팬들의 사랑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e스포츠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연예인 김희철과 KBS 박소현 아나운서가 진행하고 전용준 캐스터와 이현우 해설 위원이 패널로 함께 한 '더 드리머'에서 문호준은 "카트라이더 선수 생활이 끝날 수도 있었지만 10년이 넘은 게임이, 그리고 내가 더 최근 들어 더 큰 사랑을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10년을 훌쩍 넘긴 게임인 카트라이더는 2019년 '역주행' 현상을 일으키면서 신규 팬 유입에 성공했다.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팬들이 경기를 보기 위해 현장을 찾을 정도로 전성기보다 더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카트 리그 덕분에 대표 선수인 문호준 또한 새로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문호준은 "10년 넘게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데 최근에 더 많은 팬들을 얻었다"라면서 "내가 함께 하는 동안 카트리그의 생태계가 탄탄하게 갖춰지는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전했다.

대회를 시작하기 전에 돈가스 덮밥을 먹으면 성적이 잘 나온다는 징크스를 공개한 문호준은 레이스에 돌입하기 전에는 동료들의 손을 꼭 잡고 '출발 부스터 잘 쓰게 해주시고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는 습관도 밝혔다.

선수 생활을 언제까지 할 것이냐는 질문에 "24살까지"라고 밝힌 문호준은 "손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의지대로 되지 않아 자괴감이 들 때가 많아서 고민이 크다"라고 전했다.

'페이커' 이상혁을 만나자마자 팬이라고 밝힌 문호준은 "이상혁을 현실 세계에서 만나다니 꿈만 같다"라면서 "프로게이머 경력으로는 내가 선배이지만 배울 것이 많은 분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희철과 카트라이더 아이템전 1대1을 펼쳐 여유롭게 승리한 문호준은 이상혁과 리그 오브 레전드 1대1 대결을 선보이기도 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7승1패 9(15-6)
2담원 6승2패 10(14-4)
3젠지 6승2패 7(13-6)
4T1 5승3패 4(12-8)
5아프리카 5승3패 4(11-7)
6다이나믹스 4승4패 0(10-10)
7kt 3승5패 -4(7-11)
8샌드박스 3승5패 -4(7-11)
9설해원 1승7패 -12(3-15)
10한화생명 8패 -14(2-16)
1곽보성 젠지 800
2조건희 담원 500
3김창동 T1 500
4정지훈 DRX 500
5이재원 다이나믹스 500
6진성준 아프리카 400
7허수 담원 400
8류민석 DRX 300
9김건부 담원 300
10최현준 DRX 3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