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프로리그] CJ 김정우 "무조건 이긴다고 생각했다"

CJ 김정우가 에이스 역할을 제대로 해내며 팀 연패 탈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김정우는 3세트에서 김도욱을 맞아 진균 번식 대박을 터트리며 진출 병력을 한 번에 제압한 뒤 역공을 가해 승리했고 전태양을 상대로는 상대방의 허를 찌르는 땅굴망 전략으로 가볍게 2연승을 기록했다. 김정우는 "오늘 만약 졌다면 우리를 볼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고 웃으며 말한 뒤 "연패도 끊고 오랜만에 인터뷰도 하고 여러모고 기쁜 날"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Q 팀 5연패를 끊은 소감은.
A 이제서야 연패를 끊었다. 오랜만에 인터뷰를 하니 기쁘다. 여러모로 기쁜 날인 것 같다.

Q 오늘 경기 준비는 어떻게 했나.
A 쉬지 않고 연습만 했다. 그래서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구름왕국에서 김재훈과의 경기가 가장 아쉽다.

Q 어떤 점이 아쉽나.
A 가만히 있었으면 이길 수 있는 경기였는데 약간 방심했던 것 같다. 내 뒤에 뛰어난 선수들이 남아있어서 좀 안일하게 대처했다.

Q 전태양과의 경기에서 땅굴망 전략이 인상 깊었다.
A 신맵을 거의 연습하지 못했다. 1라운드에서 래더맵 위주로 나갔기 때문이다. 최근 팀내 랭킹전을 하면서 신맵만 했는데 신맵마다 괜찮을 것 같은 빌드를 짜면서 많은 것을 얻었다. 그 중 하나를 써봤는데 연습 때와 똑같이 승리해서 기분이 좋았다.

Q 위너스 리그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생각인가.
A 욕심 부리지 않고 한 경기 한 경기 잡겠다는 마음가짐으로 하다보면 성적도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 경기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Q 만약에 CJ가 졌다면 어땠을 것 같나.
A 다음 경기부터 우리를 못 볼 수도 있었을 것이다(웃음). 질 것이라는 생각은 절대 하지 않았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경기장에 왔다.

[데일리e스포츠 강성길 기자 gillnim@dailyesports.com]

*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5승0패 +8(10-2)
2T1 5승0패 +8(10-2)
3담원 기아 3승2패 +4(8-4)
4농심 3승2패 +2(8-6)
5kt 2승3패 0(6-6)
6디알엑스 2승3패 -2(4-6)
7리브 2승3패 -3(4-7)
8프레딧 2승4패 -4(5-9)
9한화생명 1승4패 -5(4-9)
10광동 1승4패 -6(2-8)
1이진혁 Dread 500
2김건부 Canyon 500
3이민형 Gumayusi 400
4최현준 Doran 400
5김광희 Rascal 300
6정지훈 Chovy 300
7문현준 Oner 200
8김정민 Life 200
9김건우 Zeka 200
10이상혁 Faker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