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아러'가 '버돌' 압살...LNG, 젠지에 대승

center
LNG '아러' 후자러(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탑 차이를 보인 리닝 게이밍(LNG)이 젠지 e스포츠를 꺾고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D조를 혼돈 양상으로 몰아넣었다.

LNG는 18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D조 3경기 젠지와의 경기서 승리하며 3승 2패를 기록, 젠지와 동률을 기록했다.

'아러' 후자러의 피오라가 '버돌'의 이렐리아를 상대로 경험치에서 방해를 한 LNG는 탑 3인 다이브 때 이렐리아를 제압했다. '아러'의 활약은 계속됐다. 1대2 싸움서 이렐리아를 다시 한번 끊어낸 것.

탑에서 차이를 보인 LNG는 전령을 노리던 젠지의 병력 뒤를 쳐 이렐리아와 '클리드' 김태민의 리신을 제압했다. 전령을 풀어 젠지의 미드 1차 포탑 골드를 얻은 LNG는 경기 14분 '아이콘' 셰톈위의 신드라가 도망가던 이렐리아에게 4데스를 선사했다.

미드 2대2 전투서는 '아이완디' 랴오딩양의 라칸이 활약하며 '비디디' 곽보성의 아지르와 리신을 끊어낸 LNG는 상대 탑 2차 포탑에서 벌어진 싸움서 승리했다. 포탑을 여유있게 밀어낸 LNG는 블루 두꺼비에서 벌어진 전투서 3킬을 추가했다.

일찌감치 승기를 굳힌 LNG는 미드 1차 포탑을 밀었고 화염 드래곤을 가져왔다. 젠지의 바텀 포탑을 파괴한 LNG는 수비하던 상대 병력 2명을 제압했다. '아러'의 피오라가 사이드 운영을 하는 가운데 LNG는 경기 30분 젠지에게 바론을 내줬고 '아러'가 잡혔지만, 젠지의 3명을 죽였다.

그렇지만 전열을 정비한 뒤 젠지의 미드와 탑 건물을 밀어낸 LNG는 바텀에서 벌어진 한타 싸움서 '룰러' 박재혁의 아펠리오스를 처치했다. 결국 LNG는 젠지의 쌍둥이 포탑 전투서 승리하며 경기를 매듭지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