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수퍼컵] 광동 유영혁 "개막전 하루 악몽 같았다"

center
광동 프릭스의 유영혁이 개막전을 치른 날을 악몽과도 같았다고 발혔다. 개막전 경기에서 DFI 블레이즈에게 패한 뒤 개인전에서 이재혁만 승자전으로 가는 결과를 거둔 것에 대해 '악몽'과도 같았다고 말한 것이다.

광동 프릭스는는 12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A조 3경기에서 글로리어스 H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이겼다. 스피드전을 3대0 완승으로 승리한 광동 프릭스는 아이템전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유영혁은 "개막전에서 패배가 아쉽긴 하나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다"라고 말한 뒤 "스코어는 압도적이었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았다"라고 글로리어스 H와의 경기를 자평했다.

특히 개막전 패배에 대해 "팀전에서 패배도 패배지만, 이어진 개인전에서 이재혁 선수 말고는 패자전으로 내려갔다"라며 "그 날 하루가 악몽 같았다. 다음 경기에서 조금 더 잘하고 싶었다"라고 속내를 공개하기도 했다.

다음은 유영혁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수퍼컵에서 1패는 나중에 불리해지는 룰이다. 개막전에서 패배가 아쉽긴 하나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다.

Q, 시즌2 끝난 뒤 어떻게 지냈나.
A, 우승을 하고 끝내지 못했기 때문에 몸과 마음이 지쳤을 것 같아서 예선까지 쉬었다. 자유로운 비시즌이었던 것 같다.

Q, 수퍼컵에 걱정하는 부분이 있었나.
A, 카트바디 변화에 대한 결과. 어떻게 나올지에 대한 기대반 걱정반이 있었다.

Q, 경기 내용 만족하나.
A, 스코어는 압도적이었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Q, 지난경기 패배후 동기부여가 됐나.
A, 팀전에서 패배도 패배지만, 이어진 개인전에서 이재혁 선수 말고는 패자전으로 내려갔다. 그 날 하루가 악몽 같았다. 다음 경기에서 조금 더 잘하고 싶었다.

Q, 타 팀에 비해 부족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A, 팀 구성할 때 우승 후보라고 불렸다. 결국 준우승을 했다. 몇년동안 비슷한 멤버로 해왔던 타 팀보다 부족했던 것 같다. 1년 정도 함께 했으니 수퍼컵에서는 우승을 노릴 수 있을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2연속 준우승을 했다. 팬분들이 가슴 아퍼하셨을 텐데 올해는 우승으로 멋있게 끝내고 싶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7승1패 +30(35-5)
2T1 15승3패 +18(21-13)
3리브 샌드박스 13승5패 +13(27-14)
4담원 기아 10승8패 +7(24-17)
5kt 롤스터 10승8패 +5(25-20)
6디알엑스 9승9패 -1(22-23)
7광동 프릭스 6승12패 -16(13-29)
8농심 5승13패 -14(14-28)
9프레딧 3승15패 -20(11-31)
10한화생명 2승16패 -22(12-34)
1박재혁 Ruler 1,200
2이채환 Prince 1,200
3최우제 Zeus 1,100
4김하람 Aiming 1,000
5김건우 Zeka 900
6한왕호 Peanut 800
7정지훈 Chovy 800
8허수 ShowMaker 800
9김건부 Canyon 700
10김동범 Croco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