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CL 감독 브리핑] '버블링' 박준형 "선수들 덕에 승리했다"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디플러스 기아 '버블링' 박준형 감독 "준비했던 대로 선수들이 수행해줘서 이겼다"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가 16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개막전에서 브리온 챌린저스를 상대로 2대0 압승을 거뒀다. 세트 스코어뿐 아니라, 경기 내용에서도 모두 20분대에 경기를 마무리하며 좋은 경기력을 뽐냈다. 이에 '버블링' 박준형 감독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준형 감독은 "준비했던 대로 선수들이 수행해줘서 이겼다"며 "선수들이 잘해서 저는 버스를 탔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날 디플러스 기아가 보여준 경기력은 놀라웠는데, 특히 1세트서는 빈틈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 승리 원인에 대해 박 감독은 "상대가 원거리 딜러 위주의 팀인 것 같아서 루시안을 내주고 카운터 치려고 했다"며 "상대가 바텀에 과하게 자원을 쓸 수밖에 없고, 쓴다고 해도 저희가 이득을 볼 수밖에 없는 구도라고 생각해서 그렇게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박 감독은 올 시즌 로스터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는 "작년에는 '바이블' 윤설이 콜을 주도적으로 했는데, 그 결과 다른 선수들 콜 실력이 늘지 않았다"며 "올해는 선수들 모두 균등하게 갈 수 있어서 친해지는 계기도 된 것 같고, 콜 실력도 느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음 경기에 대해 "분석을 잘해서 상대가 제일 괴로울 수 있게 밴픽을 짜오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브리온 '하이딘' 송방현 코치 "긴장도 했고, 준비도 완벽하지 않은 상태여서 아쉽다"

반면, 경기에서 패한 브리온의 '하이딘' 송방현 코치는 아쉬운 마음을 밝혔다. 그는 "제 코치 데뷔전이라 긴장도 했고, 준비도 완벽하지 않은 상태로 경기를 해서 아쉬움만 남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1세트 완패에 대해서 "연습 과정에서는 상대팀이 이런 조합을 했을 때에 대한 대처법을 연습하면서 방향성을 잡았다"면서도 "그래서 밴픽이 나왔을 때 어느 정도 예상을 했지만, 첫 경기다 보니까 긴장을 해서 그런지 실전에서 제대로 실력이 나오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끝으로 그는 "다음 경기에서도 무언가를 크게 준비하기 보다는, 팀 호흡을 맞추는 것에 중점을 두면서 준비를 할 예정이다"고 이야기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