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많은 패배 안겼던 디알엑스, 이번엔 무조건 이기겠다

kt 롤스터 챌린저스 원거리 딜러 '하이프' 변정현 인터뷰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kt 롤스터 챌린저스의 '하이프' 변정현이 디알엑스 챌린저스에 대한 승리 열망을 드러냈다.

kt는 28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서 디플러스 기아를 3대1로 꺾었다. kt는 이날 한 세트를 내주기는 했지만, 승리를 따낸 세트에서는 전반적으로 상대를 압도하며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다. 원거리 딜러인 변정현은 팀의 화력을 담당하며 팀의 플레이오프 다음 라운드 진출의 선봉에 섰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변정현은 "3대1 혹은 풀세트로 무조건 이길 거로 생각하고 왔는데, 2대0을 만들고 나니까 3대0으로 이길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결과적으로 아쉽게 세 번째 세트를 졌지만, 그래도 이겨서 다행이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kt는 바텀 구도에서 디플러스 기아에 앞서는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서는 자야-노틸러스, 2세트서는 자야-라칸을 꺼내 들었고, 변정현은 자야를 플레이하며 한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쳐 보였다. 그러나 케이틀린-럭스 조합을 맞아 징크스-블리츠크랭크를 뽑은 3세트에서는 라인전 단계에서부터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kt는 그 3세트를 상대에게 내주고 말았다.

당시 상황에 대해 변정현은 "3세트 끝나고 나서 바텀 구도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블리츠크랭크 같은 변수를 만드는 픽 말고, 정석 대 정석으로 하면 이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런 점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그의 말처럼 4세트에 다시 무난한 바텀 밴픽을 보여준 kt는 승리를 거두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었다.

난전 디플러스 기아를 꺾고 승자조에 진출한 kt의 다음 상대는 디알엑스 챌린저스다. kt는 최근 디알엑스를 상대로 상대 전적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변정현은 "전 소속팀에 있을 때부터 디알엑스에게 많이 졌었는데, 이번에는 무조건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