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베누 스타리그] 변현제 "당연히 승리할 것으로 확신"

center
오늘도 배터리 건설은 이어졌다. 변현제가 박세정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고 스베투 스타리그 16강에서 첫 승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 투 게이트에서 나온 상대 질럿 러시를 완벽하게 막아내고 승리를 따냈다. 변현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당연히 이길거라고 생각했다. 이번 시즌에는 4강 진출이 목표다"고 말했다.

Q 승리한 소감을 말해달라.
A 당연히 이길거라고 생각했다. 승리를 못하면 탈락할 것 같았다.

Q 동족전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는데.
A 공식전에서는 부진했지만 연습실에서는 동족전 최강이었다. 프로게이머 시절에도 동족전이 자주 나오는 맵에 출전했다.

Q 상대가 투 게이트 전략을 시도했는데 손쉽게 막았다.
A 거리가 가까우면 투 게이트가 좋다. 다만 입구 근처에 건설해야 질럿이 오는 시간이 줄어드는데 멀리 건설된 것을 확인하는 순간 승리를 확신했다.

Q 오늘도 배터리를 건설했다.
A 상황 때마다 배터리를 항상 건설하는 편이다. 방송 경기에서 많이 안나왔을 뿐이다.(웃음)

Q 이번 대회 목표는?
A 지난 두 시즌 계속 8강에서 탈락해서 이번에는 4강에 올라가고 싶다. 먼저 16강을 뚫어야 한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