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KL] 쿼드로 '브라보' 윤여욱 "런던행,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center
쿼드로의 '브라보' 윤여욱.
"우린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매 경기 40점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쿼드로는 11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아프리카TV kt 10기가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핫식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PKL) 페이즈1 5주차 B-C조 경기에서 39점으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201점으로 종합 13위에 올라있는 쿼드로의 '브라보' 윤여욱은 우승을 차지한 후에도 "40점을 넘었어야 했는데 못 미쳐서 아쉬웠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며 "우린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매 경기 40점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런던에서 열리는 PUBG 클래식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다음은 윤여욱과의 일문일답.

Q 첫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A 어제부터 예감이 좋았다. 좋은 꿈도 꿔서 상승세로 바뀌는 꿈, 길몽이 아닐까 했다.

Q 지난 시즌 강팀이어서 이번 시즌도 기대가 컸는데 초반 성적이 부진했다. 그 이유를 꼽자면.
A 좀 딱딱한 전략, 팀원 개개인의 피지컬을 보여주지 못하는 전략이 원인이었다. 지난주부터 오더를 프리 룰로 바꿨다. 네 명이 자기 피지컬을 보여주기 위한 행동들을 서슴지 않게 돼 과감해지고 킬도 많이 낸 것 같다.

Q 이번 시즌 부진이 룰 변경과도 연관이 있나.
A 지난 시즌 늘 중앙 빨리 먹고 하려고 했는데 이제 1, 2차 자기장에 중앙을 먹어봤자 소용없다. 외곽에서 기회를 보다 파고드는 플레이가 적합하다고 생각해 연습하고 있고 성과도 내고 있다.

Q 이번 시즌 바뀐 룰은 어떻게 생각하나.
A 원이 바로 뜨는 룰에서는 우리가 원이 어디에 뜨든 유리한 랜드 마크가 있었다. 처음에는 억울했는데 다 똑같은 심정이니 극복하려 노력했다.

Q 전술을 바꾸고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힘들었을 것 같은데.
A 안 나와 봤자 10, 15점보다 안 나오겠냐는 마음이었다. 그 정도만 나오면 만족한다고 생각해 편안하게 경기를 치렀다.

Q 오늘 좋은 성적을 내며 어떤 기분이었나.
A 우리가 게임마다 튕기고 이런 문제가 있어서 운이 안 좋다고 생각했다. 좋은 원만 뜨면 한 명씩 계속 튕기고 보상 점수 1점으로 끝난 게 두세 판 있었고 자기장이 급변해서 못 들어가고 죽기도 해서 억울했다. 우리끼리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팀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제는 자기장이 쿼드로를 도와주는 것 같다.

Q 첫 우승을 했는데 팀원들끼리 어떤 이야기를 했나.
A 40점을 넘었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을 이야기했다. 4위권에 들려면 갈 길이 멀어서 최소 40점에 들었어야 했다. 못 미쳐서 아쉬웠다.

Q 아직 런던 행을 목표로 하고 있는지.
A 우린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매 경기 40점씩을 목표로 하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우리를 프리 룰로 운영할 수 있게 해주신 대표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시트로앵 자동차 편안하게 잘 타고 다니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후원 부탁드린다. 계속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앞으로 상승세 보여드리겠다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12승2패 15(25-10)
2담원 11승2패 20(24-4)
3젠지 10승3패 14(22-8)
4T1 9승4패 9(20-11)
5아프리카 7승6패 2(15-13)
6샌드박스 6승8패 -6(13-19)
7kt 5승8패 -6(12-18)
8다이나믹스 4승9패 -8(12-20)
9한화생명 1승12패 -20(5-25)
10설해원 1승12패 -20(5-25)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900
3정지훈 T1 800
4김창동 담원 700
5조건희 DRX 6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6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김건부 담원 500
10최현준 DRX 5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