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택뱅리쌍' 시대 '아듀'

center
6년 동안 e스포츠를 주름잡았던 '택뱅리쌍' 시대가 막을 내렸다.

'택뱅리쌍'은 김택용의 '택', 송병구를 지칭하는 '뱅' 그리고 이영호와 이제동을 가리키는 '리쌍'을 합쳐 만든 이름. 2007년 처음으로 '택뱅리쌍'이 결성된 뒤 6년 동안 네 명의 선수는 e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들로 자리매김 했다. 수많은 선수들이 '택뱅리쌍'의 아성을 뛰어 넘기 위해 도전장을 던졌지만 6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들은 굳건하게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최고의 선수로 군림했다.

개인리그와 프로리그 할 것 없이 '택뱅리쌍'의 활약상은 놀라웠다. 항상 e스포츠에 뜨거운 이슈를 만들어줬고 네 선수가 맞대결이 성사될 때면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택뱅록', '리쌍록', '리뱅록' 등 다양한 명경기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택뱅리쌍'은 해외에서도 한국 e스포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해외 팬들은 이들의 경기를 챙겨보며 열광했고 e스포츠가 '신한류'의 주역이 되는데 큰 보탬이 됐다.

그러나 스타크래프트2로 프로리그와 개인리그가 모두 전환된 뒤 선수들의 운명이 갈리기 시작했다. '리쌍'인 이제동과 이영호는 여전히 강력한 면모를 보여줬지만 김택용과 송병구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스타크래프트2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택뱅리쌍'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던 SK텔레콤 T1 김택용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e스포츠를 대표했던 '택뱅리쌍'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다. 앞으로 '택뱅리쌍'이라는 이름은 추억에서나 쓸 수 있는 단어가 되고 말았다.

비록 김택용의 은퇴로 '택뱅리쌍'이라는 단어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지만 6년이 넘도록 e스포츠 버팀목이 돼줬던 네 명의 활약상은 팬들의 뇌리 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DK 5승 5패 +1(12-11)
6광동 5승 5패 0(12-12)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브리온 2승 8패 -13(5-18)
10디알엑스 1승 9패 -14(5-19)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