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결승] 디알엑스, 난타전 끝에 T1 잡고 승부 원점

사진제공=라이엇 게임즈.
사진제공=라이엇 게임즈.
'제카'의 사일러스가 위기였던 디알엑스를 구했다.

디알엑스는 6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 T1과의 2세트서 난타전 끝에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바텀과 전령 싸움에서 이득을 챙긴 T1은 경기 10분 탑에서 벌어진 전투서 디알엑스의 상체를 제압했다. 바텀서는 '케리아'의 럭스 궁극기를 활용해 '데프트'의 바루스를 정리한 T1은 탑에서 '제우스'의 아트록스가 죽었지만 '오너'의 그레이브즈가 '베릴'의 하이머딩거를 제압했다.

이에 디알엑스는 경기 15분 탑에서 '페이커'의 빅토르와 아트록스를 잡았고 미드서는 성장하던 그레이브즈, 바텀서는 빅토르까지 처치했다. 골드서도 역전에 성공한 디알엑스는 드래곤 3스택을 쌓았다.

대치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경기 33분 오브젝트 싸움서 '제카'의 사일러스가 2킬 등 T1의 4명을 잡은 디알엑스가 승기를 잡았다. 디알엑스에게 분위기가 넘어갈 거 같았지만 T1은 '페이커'의 빅토르를 앞세워 승부를 뒤집었다.

경기 36분 '킹겐'의 카밀을 끊은 T1은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했다. '오너'의 그레이브즈는 바다 드래곤을 스틸했고 근처에 있던 상대 병력을 제압했다. 경기 44분 바다 드래곤 영혼을 챙긴 T1은 사일러스까지 정리했다.

그렇지만 디알엑스는 한 번의 전투서 승리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바론 싸움서 대승을 거둔 디알엑스는 도망가던 T1의 병력을 초토화시켰다. 상대 본진으로 들어간 디알엑스는 T1의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를 밀어내며 승리를 따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