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NC 2023] '첫 날 4위' 한국 신명관 감독 "보완할 점은 역할 분담"

사진=크래프톤 제공
사진=크래프톤 제공
첫 날 일정을 마친 신명관 감독이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분석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국가대항전 펍지 네이션스 컵(PNC) 2023에서 49점을 기록하며 4위에 올랐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신명관 감독은 오늘 경기에 대해 "저희가 준비한 것보다 나쁘지 않은 경기였다. 남은 이틀 동안 보완할 점도 알게 된 것 같다"는 말로 경기를 총평했다.

특히 신명관 감독은 새롭게 연구한 맵에 대한 적응을 이야기했다. 신 감독은 "새롭게 추가된 '비켄디'에서 나쁘지 않은 결과를 얻었다. 점수는 많이 얻지 못했지만 경기력이 좋았다. '태이고' 역시 연구하는 데 있어서 어느 정도의 성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신명관 감독은 보완점에 대해 얘기했다. 신 감독은 "우리의 보완점은 역할 분담이다. '이노닉스'가 이번 PNC에서부터 오더를 맡고 '서울'이 서브 오더로 내려왔는데, 역할 분담 측면에서 보완해야 할 점이 나왔다"고 분석했다. 오더 변경에 대해서는 "PGS 2에서 '태이고'가 추가되고 이번에 '비켄디' 역시 추가되면서 맵에 대한 이해도가 모두 다 없는 상호아이다. 이제는 배틀그라운드라는 게임이 플레이타임을 더 많이 요구하게 됐다. '이노닉스'에게 오더를 주면서 그 부분을 보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4위에 그치긴 했지만 2라운드에서 4년 만에 치킨을 획득한 것은 1일차에서 얻은 가장 큰 수확이다. 신명관 감독은 "2022년에는 단 한 번도 치킨을 획득하지 못했다. 치킨을 획득한 것 자체가 굉장히 좋다. 징크스를 깬 것 같은 기분이다"라며 치킨에 대한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신명관 감독은 마지막으로 "오늘 당장 고칠 수 있는 실수들을 내일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내일은 더 좋은 결과 나오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허탁 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